겨울철 안구 건조증 예방

금수강산 0 2,311 2016.11.30 16:26

겨울 날씨 자체가 수분 없고 건조, 안구건조증 악화되기 쉬워

 
 
20161124163234_58369792a68f4_1.jpg
 

 

 

 

 

 

 

 

 

 

▲안구건조증은 겨울철 주의해야 하는 질환 중 하나다. (사진=메디컬투데이DB)

 

 

#직장인 A씨는 겨울철만 되면 안구건조증에 시달린다. 더욱이 하루 종일 난방기가 돌아가는 사무실에 앉아 있으면 눈이 더 건조해지고 이물감이 느껴져 피로도가 높아지는 것 같다.

겨울철 주의해야 하는 질환 중 하나로 꼽히는 안구건조증은 겨울 날씨 자체가 건조하고 수분이 없다 보니 발생하거나 악화되기가 쉽다. 

특히 추운 겨울 날씨 탓에 실내에서 히터를 켜고 있다면 수분이 잘 증발하는 환경이 만들어진다. 창문도 닫고 있으면 환기도 잘 되지 않아 눈이 더 건조해진다. 이에 안구건조증 환자들은 겨울철에 더 힘들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안구건조증은 건성안 증후군 또는 눈 마름 증후군이라고도 불린다. 눈물이 부족하거나 눈물이 지나치게 증발, 눈물 구성 성분의 균형이 맞지 않아 안구 표면이 손상되는 눈의 질환이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눈이 시리고 자극감, 이물감, 건조감 같은 자극증상을 느끼게 된다. 또 몸이 눈이 건조하다는 것을 인식해 오히려 눈물이 흘러나오는 경우도 있지만, 이 눈물은 질 좋은 눈물은 아니다. 

건국대학교병원 안과 신현진 교수는 안구건조증을 예방하고 극복할 수 있는 방법과 관련해 “건조한 환경에 있는다면 가습기를 틀어주고 물을 자주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난방기 같은 경우 중간중간 멈추고 환기를 해주는 것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외출했을 때 바람이 많이 분다면 안경을 쓴다던지 모자를 써서 눈을 보호해주는 것이 좋다. 안구건조증은 눈물의 양이 부족하니 인공눈물을 가지고 다니면서 수시로 넣어주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신 교수는 “안구건조증을 방치하는 경우 환자가 눈의 이물감, 불편감을 크게 느끼고 그러다 보면 삶의 질도 떨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몸이 눈이 건조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오히려 눈물이 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경우 여성분들은 화장이 지워지는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다. 또 나이가 드신 분들은 피부가 처져 있는 상태에서 처진 부분에 흐른 눈물이 고이면 빨갛게 짓무를 수도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Author

Lv.1 금수강산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