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시 김남조

Loading the player...

 

 256D174854914FB135C903




사랑

  

 김남조


오랜 잊히움과도 같은 병이었읍니다

저녁 갈매기 바닷물 휘어적신 날개처럼 피로한 날들이 비늘처럼 

돋아나도 북녘 창가에 내 알지 못할 이름의 아픔이던 것을


하루 아침 하늘 떠받고 날아가는 한 쌍의 떼기러기를 보았을 때 

어쩌면 그렇게도 한없는 눈물 흐르고

화살을 맞은듯 갑자기 나는 나의 병 이름의 그 무엇인가를 

알 수가 있었읍니다



 

Author

Lv.1 금수강산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