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쓸한 하루 시/ 김송희

Loading the player...

     

 

        99BDFE3E5BBC65852C0C3D               

 


                               


 

 

 


                            쓸쓸한 하루           시   김송희



                         나다니는 시간보다 컴과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다


                     홀로 어슬렁 거리는것,

                     영화광이라는것,    

                     낯선 시골의 이름없는 조그마한 갤러리에서

                     노장의 화가들의 그림을 감상하는것도


                     그런 쓸쓸함과 잘 견디며 살아

                     가족과 있는 시간들은

                     그들이 서운하지 않을 정도로 함께 밥먹고

                     영어 80%, 한국말 20% 섞어 가며

                          또 그렇게 살아

                     서울에 오면 세련된 한국말 들으며

                     아, 여기가 내나라구나 

                     가슴 깊은 곳이 젖어 들기도해


                     마포에 들려 60년대 친구 L시인을 만나

                     다정한 말 한마디에 울고 싶었어

                     비싼 호텔 커피를 마시고

                     오는 전철 속에서 내내 미안하고 고맙고 그랬어

                     순간 

                     말 안 해도 나의 쓸쓸함 읽어 주는 

                     미당 선생님이 그립고

                     전숙희 선생님이 그립고, 조경희 선생님이 그리웠어


                     이젠 비어 가는 나의 조국

                     구름 속에 남겨 놓고 

                      먼 길 떠난다

 



 

  

 

김송희 시인

숙명 여대 국문과 졸업(63)
    현대문학에 서정주 선생님 추천으로 문단 등단,  시집 / 사랑의원경(1963)   얼굴(71)
얼굴 먼 얼굴(82)  이별은 고요할수록 좋다 (2014),  수필집 / 뉴욕에 살며 서울을 그리며

국제 PEN 한국본부   미동부지역위원회 회장,  한국여성문학인회 자문위원

Author

Lv.1 금수강산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