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꽃 시 김남조

Loading the player...

 


Image result for 겨울꽃






겨울꽃    시 김남조


1  

눈길에 안고 온 꽃

눈을 털고 내밀어 주는 꽃 

반은 얼음이면서

이거 뜨거워라 

생명이여 

언 살 갈피갈피 

불씨 감추고 

아프고 아리게 

꽃빛 눈부시느니 


겨우 안심이다 

네 앞에 울게 됨으로 

나 다시 사람이 되었어 

줄기 잘리고 

잎은 얼어 서걱이면서 

얼굴 가득 웃고 있는 

겨울꽃 앞에 

오랫 동안 잊었던 

눈물 샘솟아 

이제 나 

또다시 사람 되었어 





  

 

Author

Lv.1 금수강산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심지수 2017.11.26 05:25
아름다운 시...감사드려요
1984년경에 김남조 교수님의 강의를 한 번 들었지요.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