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숙희 화백의 사라지는것들

Loading the player...

 

이담(怡潭) 서숙희의 문인 '사라지는 것들'  

 

점차 우리 주변에서 하나씩 사라져 없어지는 것들. 세월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내려앉은 낡은 지붕들. 근대화의 물결, 산업화의 바람에 밀려 사라져가는 우리문화의 편린(片鱗)들을 화가는 안타까운 마음으로 바라보면서 詩를 쓰는 심정으로 바라보며 그려낸 수작이다. [文溪]

1139FA354DC737C22DBB23

소양로 황산생가

 

1157B24A4DC7370A395094

 춘여고앞

 

173B2D374DC737FC2FDAAC

 소양로 겨울나기

 

164202384DC7382E04133E

소양강 타이어 가게가 있는 마을

 

 

112F02364DC73855246DC6

소양강 전도관이 있던 자리

 

 

17391D354DC73882338F2D

산배터 -2

 

 

2062D94F4DC736CA03B8E7

개구리

 

132401364DC738BB38CDF8

사우동 낡은 창고 1 

 

 

 

Author

Lv.1 금수강산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심지수 01.04 06:28
라퀴엠을 들으며 감상해본 '사라지는 것들' 더욱 소중하게 느껴봅니다.
감사해요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