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을 다녀왔어요,

김순욱 4 2,302 2008.07.27 21:03
서부쪽하면 모두들 Grand Canyon N.P 는 잘 알려져 있지만 이번에 저와 남편이 다녀온 곳은 Ziion N.P.와  Bryce Canyon N.P.그리고 Capitol Reef N.P. 등 3곳을 돌면서 캠핑을 하고 왔어요, 언제나 7월에 가면 방학이라 많은 관광객들이 모이는 곳인데 이번에는 gas 값 상승으로 영향이 있는것인지 모르겠지만 그리 많은 인타가 없었어요,

Zoin 국립공원은 큰 바위가 바둑모양의 형태로 몇10억년의 세월속에서 퇴색되어
이루어진 어마어마한 바위의 광경을 많이 볼수있는 곳입니다, 처음 국립공원을 들어서면 자신도 모르게 웅장하고 바둑모양희 크나큰 바위를 보면 감탄사가 연발을,,,

Bryce Canyon N.p.는 땅위에서 내려다 보는 광경인데 수만개의 돌로된 조각품이
수없이 자시들의 잘난모양을 콘테스트하는 자세로 모두들의 폼을 잡고 있는 수억개의 작고 크고 한 약간 붉은색의 돌조각상들이 있는곳이예요,

Capitol Reff N.P. 는 하늘이 안보일정도로 크나큰 모양의돌산들이 둘려쌍여 있어
고개를 뒤로 적히고 보면은 돌과 나무 사이로 하늘의 구름을 볼수 있을 정도로
큰 굵직 굵지한 바위들로 된 국립공원이예요,

캠프장에는 계절에 따라 과일이 있어 이번에는 살구가 나는 달인데, 지난봄에 꽃샘 추위에 살구꽃이 다 얼어죽어서 하나도 달리지 않았어요,
철따라 자두, 살구, 첼리, 복숭아, 사과, 등을 자기 마음대로 따고 각자 저울을 재어
돈을 내고 오는 self service 로 되었있어요, 이번에는 그곳 까지 간김에 살구를 따려고 했는데 ㅡㅡㅡ. 그만 그놈의 꽃샘 추위에 꽃들이 다 낙하하여,,,
그냥 캠핑과 하이킹만 하고 놀다가 집으로 왔어요,

오늘도 좋은하루 건강한 하루 창파의 동문의 선후배 여러분 안녕히 계세요,
저녁할 시간이라 줄일꼐요,

Author

Lv.1 김순욱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향나무 2008.07.27 23:49
  김순욱  후배님 참 좋은 곳에 다녀 오셨군요 저는 아직 가 본곳은 않이지만  제가  글을  읽으면서 너무 경치도 좋고  웅장한 바위 로 되여있는 산 들이 상상만 해도 신비 한곳 같아요  원래 과일 나무는 한해가 흉년이 되면 내년에는 아주 풍년을 말해 주는 것 과 같아요 저는 내년에 가서 살구를 많이 따 먹고 싶어요 살구에는 참살구와 빛이아주 좋은 개살구가 있답니다 개 살구는 빛이 좋고 예쁘지만 맛이 별로에요 그러나  참살구는 아주 맛이있고 살구 씨도 맛이 좋답니다  내년에 갈곳을 알려주어서 감사 합니다
김도윤 2008.07.27 23:56
  김순욱  후배님 여행기 감사 합니다 . 참 좋고 웅장한곳에 갔다오셨군요 저는 올봄 사월에 라스베가스와  그랜드 캐니온에 갔다 왓지요  그렇게 좋은 곳이 있다는 것 저는 몰랐어요 그렇게 바위가 웅장 한곳은 독수리가 살고 있다고 하던데 혹시 독수리를 보았나요?
onion 2008.07.29 07:26
  참 좋은 여행을 하셨군요 .
여행을 하게되면 우리들의 마음이 참 넓어 지는 것을 늦끼게 되지요 그리고 하니님께서 세상을 참 오묘하게 창조를 하셨다는것을 다시 한번 늦끼게도 됩니다 웅장한 바위 그리고 넓고 푸른 들판 한없이 푸른하늘을 쳐다 보며는 이런 아름다운곳에 만물의 영장으로 창조하여주신 하나님께 찬송과 기도로 영광을 돌리게 됩니다 너무 좋은 곳에 다녀 오셨어요  감사 합니다
매운고추 2008.07.30 04:10
  좋은  글을 올려 주셔셔서 감사 합니다 .참말 로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바위란 ? 히루 아침에 만들어 지는 것이 않이기 때문에 바위를 쳐다보고 이노라면 수억년의 지지구의 나이를 늦낄수가 있지요 그래서 우리가 흔이 볼수 있는 돌한개도 수억년의 역사의 흐름을 알고 있는 듯합니다  저는 바위를 쳐다보고 있노라면 나의 삶을 좀더  무게 있게 살아야 겠다는 생각이 든 답니다 그래서 마음속으로 다시 한번 나의 옷깃을 여미는 시간이기도 해요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