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노예 12년',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

샬롬 3 1,468 2014.03.03 14:59
 
영화 '노예 12년',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영화 '노예 12년' 포스터
영화 '노예 12년',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스티브 맥퀸 감독의 영화 '노예 12년'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수상했다.

영화 '노예 12년'은 3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각색상, 여우조연상 등 3관왕을 차지했다.

이날 아카데미상 작품상은 '노예 12년'과 '그래비티'의 각축전으로 예상된 가운데, '노예 12년'이 최고의 영예를 차지했다.

이에 '노예 12년'의 스티브 맥퀸 감독은 흑인 감독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거머쥐는 기록을 세우게 됐으며, 출연 배우이자 제작자인 브래드 피트는 제작자로서 첫 아카데미 시상식 트로피를 거머쥐게 됐다.

제작자 브래드 피트는 "저한테 큰 영광이다. 내 뒤에 서 있는 이 모든 분들과 함께 일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스티브 맥퀸 감독은 영과 관계자 등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정말 훌륭하고 환상적인 팀워크였다"고 감사를 표했다.

한편 '노예 12년'과 작품상을 높고 경합을 벌인 '그래비티'는 감독상과 촬영상, 편집상, 음향효과상, 시각효과상, 음악상, 음향믹싱상 등을 휩쓸며 7관왕을 기록했다.

남우주연상은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의 매튜 맥커너히가, 여우주연상은 '블루 재스민'의 케이트 블란쳇이 수상했다. 남우조연상은 자레드 레토, 여우조연상은 '노예12년'의 루피타 뇽에게 돌아갔다.

'위대한 개츠비'는 미술상, 의상상을 차지했으며, 전 세계적으로 열풍을 일으킨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은 주제가상과 장편애니메이션상을 수상했다.

반면 올해 아카데미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던 '아메리칸 허슬'은 단 한 부문에서도 수상을 하지 못하는 이변을 낳았다. '아메리칸 허슬'은 작품상부터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감독상, 각본상, 미술상, 의상상, 편집상까지 무려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지만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앞서 '아메리칸 허슬'은 지난 1월 열렸던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여우주연상(에이미 아담스), 여우조연상(제니퍼 로렌스)까지 3관왕에 올라 뮤지컬-코미디부문 최다 수상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또한 제니퍼 로렌스는 올해 골든글로브, 영국 아카데미를 비롯해 뉴욕영화비평가협회상, 시카고 비평가협회상, 댈러스 포트 워스 영화비평가협회상, 샌프란시스코 영화비평가협회상 등 6개 여우조연상을 휩쓸었으나, 아카데미에서는 빈손으로 돌아가게 됐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영화 '노예 12년',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사진=영화 '노예 12년' 포스터
 
작품상노예 12년
여우조연상루피타 니옹 (노예 12년)
각색상존 리들리 (노예 12년)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왼쪽부터) 엠마 왓슨, 앤 해서웨이, 줄리아 로버츠
 
[매경닷컴 MK패션 박시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AP뉴시스]

Author

Lv.1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샬롬 2014.03.03 15:07
<font color=Purple><font Size=2><B>케이트 블란쳇이 예상대로 오스카 여우 주연상을 품에 안았다. <BR><BR>

케이트 블란쳇은 2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6회 아카데미영화상(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우디 앨런 감독의 '블루 재스민'으로 여우 주연상을 수상했다. <BR><BR>

케이트 블란쳇은 아카데미 시상식의 전초전 격인 골든 글로브를 포함해 각종 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휩쓸어 수상이 유력했다.<BR><BR>

케이트 블란쳇이 아카데미 시상식에 여우 주연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블루 재스민'으로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거머쥔 케이트 블란쳇은 수상 소감에서 "영광"이라며 기뻐했다.<BR><BR>

케이트 블란쳇은 함께 후보에 오른 에이미 아담스, 산드라 블록, 메릴 스트립, 주디 덴치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며 그들의 연기력를 칭찬 했다. 케이트 블란쳇은 또 "여성 주인공이 나오는 영화에 대한 부정적인 편견을 깼으면 좋겠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BR><BR>

케이트 블란쳇은 '불루 재스민'에서 부자와 결혼해 상위1%의 삶을 살다 이혼으로 땡전 한 푼 없는 처량한 신세가 된 뒤 샌프란시스코의 허름한 동네에 사는 여동생에게 빌붙어 사는 역할을 맡았다. 특히 현실을 받아들이지 못해 혼잣말을 내뱉고 신경안정제를 복용하는 신경쇠약과 허세 가득한 재스민 역을 제대로 그려 호평을 받았다. <BR><BR>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샬롬 2014.03.03 15:19
<font color=Purple><font Size=2><B>아카데미 시상식, '매튜 맥커너히 남우 주연상!'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또 밀려…<BR><BR>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아카데미 시상식' '매튜 맥커너히'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 <BR><BR>


영화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의 매튜 맥커너히가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BR><BR>

매튜 맥커너히는 3일 오전 10시(한국시각) 미국 로스엔젤레스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차지했습니다.<BR><BR>

매튜 맥커너히는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에서 갑작스런 에이즈 진단을 받고 30일 밖에 살지 못하는 전기 기술자 '론 우드루프' 역을 맡아 훌륭한 연기를 선보였습니다.<BR><BR>

매튜 맥커너히는 "감독님과 동료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와 이 자리에 함께 하신 어머니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습니다.<BR><BR>

이날 남우주연상 후보로 매튜 맥커너히를 포함해 '아메리칸 허슬'의 크리스천 베일, '네브라스카'의 브루스던,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노예 12년'의 치웨텔 에지오포가 올라 경합을 벌였습니다.<BR><BR>

이번에는 수상의 영광을 차지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였지만 결국 무관왕으로 집에 돌아가게 됐습니다. <BR><BR>

아카데미 시상식 매튜 맥커너히 남우주연상 소식에 "매튜 맥커너히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내가 다 아쉽다" "매튜 맥커너히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또 좋은 작품으로 만나길" "매튜 맥커너히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선의의 경쟁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BR><BR>
샬롬 2014.03.03 15:48
<EMBED type=audio/mpeg width=300 src=http://enka2.netorage.com:9711/harddisk/user/lyk36/musicpopplay/viennaorch-powerlove.wma allowScriptAccess="sameDomain" balance="0" volume="0" loop="-1" embed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