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 습작 .. 가슴속 그리움의 정서 ... 강영선 교수님(의류 53, 뉴욕동문회 수석고문)

MmeLee 1 391 02.07 01:25

.             마음 가득한 그리움에

                 조용히 하얀 화폭을 들었다.

                    나이들어 손에든 나의 붓은 

                       그래도 내마음을 알고 있어

                            어느덧 천천히

                              남편과 거닐던 정든 옛집 뒷뜰로 향해 가고

                                 낙엽쌓인 그 언덕 

                                   그리운 그 오솔길 

                                      나무 가지들 사이 가득찬  

                                         그 엣날의 반짝이던 햇살을

                                            다시 만나보게 해주었네...

 

그림  :  강영선 교수(의류 53/ 뉴욕동문회 수석고문)

글     :  Mme Lee

         _ 롱아일랜드 웨스트베리 옛집, 낙엽 수북이 쌓여가는 뒷뜰 언덕을 

            유화로 회상, 오늘 완성하신 이 그림을 바라보며 _ 

         

            *그림 완성 전, 관심으로 지켜보던 

            어느 이름도 알 수 없는 이웃분께서 

            뜻밖에도 그림을 선매입 원하여

            이 그림은 완성되어, 곧 전달되기 바로 직전,

            뉴욕동문회 최고대원로이신, 강영선 수석고문님의, 

            이 전율의 감동을 동문님들께 전해드립니다.

             - 동문회장. 불문 76.

            

            2019 년 2 월 7 일.

 

   

Author

Lv.1 MmeLee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심지수 02.14 08:28
와...아주 멋진 그림입니다. 열정적으로 작품 활동을 하시는 강영선 뉴욕지회 수석 고문님, 축하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