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묘소를 지킨 충견 카피단 !!!

숙명사랑1 2 663 2014.12.28 21:50

주인 묘소를 지킨 충견 카피단 !!!




6
년간 주인 묘소 지키고 있는 충견 이야기
"
충견 카피단"

가장 흔한 욕설인 '개새끼'를 영어로는 'son of a bitch'라고 한다.
bitch
는 암캐를 뜻한다.


20
여개국 수억 인구가 사용하는스페인어에서는
'hijo de perra(
이호 데 페라)'라고 한다.
hijo
는영어의 son, perra dog에 해당하는 perro의 여성형이다.
역시 암캐의 자식이라는 뜻이다.
충성스럽고 진솔하기 그지없는 인간의 가장 좋은 친구 개,

다음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런 욕은 감히 입에 담지도 못할 것이다.
아르헨티나 중부 카를로스 파스 마을의 공원묘지.
카피탄이라는 이름의 개가 한 묘소를 지키고 있다.
6
년이 넘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2006 3월사망한 주인 미겔 구스만씨의
묘소 곁을 떠나지 않고 있다.

카피탄은 구스만씨가 세상을 떠난날 집에서 사라졌다.
장례를 치르고 돌아온 유족들이 아무리 찾아봐도 온데간데 없었다.

찾다가 지친 가족은 차에 치여 죽었나보다 하고 포기했다.
그리고 일주일 뒤 묘소에 갔는데,
카피탄이 묘소 곁을 지키고 앉아있는 것이었다.

가족을 보더니 마치 통곡을 하듯 울부짖으며 짖어댔다.
참 이상한 일이었다.
묘소에 한 번도 데리고 간 적이 없는데, 어떻게 그 장소를 알고
찾아갔는지…. 미망인 베로나 구즈만의 이야기이다

묘소를 지키는 카피단 묘지 관리인 헥또르 박세카에 따르면
어느 날 나타나 묘지전체를 돌아다니더니
저 혼자 힘으로 주인 묘를 찾아냈다고 한다.
가족이 몇 차례나 집으로 데려 왔지만 날이 어두워지면
주인 묘로 급히 되돌아가곤 했다.

묘소를 지키는 카피단 관리인들은 이처럼 너무나 헌신적인
카피탄을 측은히 여겨 먹이를 주고 보살펴주기 시작했다.
이제는 가족이나 공원묘지 측 모두 카피탄의 뜻에 따라주기로 했다.

한 가지 더 특이한 것은 매일 저녁 6시 정각이 되면
묘소 위로 올라가 엎드린다는 것이다.

그리고 밤새 그러고 있다.
어둠과 추위로부터 지켜주겠다는 듯 보듬어 안은 자세로….

아들인 데미안은
"
아마 카피단은 죽을 때까지 아버지 묘소를 지킬 것 같다" 고 말했다
.

Author

Lv.1 숙명사랑1  실버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숙명사랑1 2014.12.28 22:00
<EMBED height=60 type=audio/mpeg hidden=false width=550 src=http://cfile244.uf.daum.net/media/203012024BF08AFAA8A5B7 loop="-1" volume="-1"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wmode="transparent"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숙명사랑1 2014.12.28 22:03
<font Color=Red><font size=2><B>
작은 삼각형을 누르시면, 아름다운 음악이 나옵니다. 감사합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