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 : !!!

숙명사랑1 2 1,504 2014.12.18 12:43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 !!!


 


로댕 작깔레의 시민조각상은 불후의 명작이지만, 이 작품에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숭고한 정신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이 조각상은 프랑스의 작은 항구 도시깔레시청에 전시되어 있다. 이 조각상은 6명이 목에 밧줄을 감고 고통스런 표정으로 걸어가고 있는 조각상이다. 프랑스와 영국의 백년전쟁 때깔레시는 끝까지 영국군에 저항하다 구원군이 오지 않아 1347년 마침내 항복하게 된다.


영국 왕 에드워드3세는 누군가는 그 저항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6명의 깔레 시민이 목에 밧줄을 매고 영국군 진영으로 걸어와 처형 당할 것을 요구했다. 이때 깔레에서 제일 부자인 외스타슈드 생 피에르가 선뜻 나섰다.



그러자 시장인 장데르가 나섰고 이에 부자 상인인 피에르 드 위 쌍이 나섰다. 게다가 드 위쌍의 아들마저 아버지의 위대한 정신을 따르겠다며 나서는 바람에 이에 감격한 시민 3명이 또 나타나 한 명이 더 많은 7명이 되었다.


외스타슈드는 제비를 뽑으면 인간인 이상 행운을 바라기 때문에 내일 아침 처형장에 제일 늦게 나오는 사람을 빼자고 제의했다. 다음 날 아침 6명이 처형장에 모였을 때 외스타슈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상하게 생각한 사람들이 그의 집에 달려갔을 때 외스타슈드는 이미 자살한 시체로 발견 되었다.


처형을 자원한 7명 가운데 한 사람이라도 살아남으면 순교자들의 사기가 떨어질 것을 우려하여 자신이 먼저 죽음을 택한 것이다. 이에 영국 왕비가 크게 감동하여 에드워드 3세에게 깔레 시민에게 자비를 베풀 것을 애원하였다.


당시 왕비는 임신 중이었기 때문에 왕은 왕비의 소원을 받아들여 처형을 취소했다. 그 후 깔레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라는 단어의 상징으로 등장했으며 몇백 년이 지난 후 깔레 시의 요청으로 로댕이 10년 작업 끝에깔레의 시민조각상을 완성하게 되었다.  



Author

Lv.1 숙명사랑1  실버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숙명사랑1 2014.12.18 12:44
<embed src="http://www.youtube.com/v/0KWoe7F_5zc&autoplay=1&loop=1&playlist=0KWoe7F_5zc"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fullscreen="true" width="0" height="0" allowscriptaccess="always" allowScriptAccess='sameDomain'>
숙명사랑1 2014.12.18 12:50
<font Color=Red><font Size=2><B>
‘재물은 분뇨와 같아서 한곳에 모아두면 악취가 나 견딜 수 없고 골고루 사방에 뿌리면 거름이 되는 법이다.<BR>금언을 평생 잊지 않고 삽시다. <BR><BR>

우리나라 재벌가들이 돈을 모으기 전에 왜 돈을 벌어야 하며 어떻게 번 돈을 잘 쓸 수 있는가를 깊이 생각하면서<BR> 오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며 살아가기를 간절히 소원해 본다. <BR><BR>

빌 게이츠나 워런 버핏처럼 번 돈을 가난하고 병들고 고통 당하는 이웃을 위해 선행을 베풀며 살아간다면<BR> 얼마나 좋은 세상이 될까. 12월 16일 미주중앙일보 오피니언 ‘이 아침에’ 기사 에서.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