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

숙명사랑1 1 302 2017.08.27 02:36

e47c7a9774b20639f3bf748531ee537f_1503816
<
> !!!

꽃은 피어날 때 향기를 토하고

물은 연못이 될 때 소리가 없다.

언제 피었는지 알 수 없는 정원의 꽃은 향기를 날려 자기를 알린다.

마음을 잘 다스려 평화로운 사람은

한 송이 꽃이 피듯 침묵하고 있어도 저절로 향기가 난다.

한평생 살아가면서 우리는 참 많은 사람과 만나고

참 많은 사람과 헤어진다.

그러나 꽃처럼 그렇게 마음 깊이 향기를 남기고
가는 사람을 만나기란 쉽지 않다.

인간의 정이란 무엇일까

주고받음을 떠나서 사귐의 오램이나 짧음과 상관없이

사람으로 만나 함께 호흡하다 정이 들면서

더불어 고락도 나누고 기다리고 반기고 보내는 것인가?

기쁘면 기쁜 대로 슬프면 슬픈 대로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또 아쉬우면 아쉬운 대로 그렇게 소담하게 살다가

미련이 남더라도 때가 되면 보내는 것이 정이 아니던가.

대나무가 속을 비우는 까닭은 자라는 일 말고도 중요한 게

더 있다고 했다.

바로 제 몸을 단단하게 보호하기 위해서란다.

대나무는 속을 비웠기 때문에 어떠한 강풍에도 흔들릴지언정

쉬이 부러지지 않는다고 했다.

며칠 비워둔 방 안에도 금세 먼지가 쌓이는데,

돌보지 않은 마음 구석인들 오죽 하겠는가?

누군가의 말처럼 산다는 것은

끊임없이 쌓이는 먼지를 닦아내는 것일지도 모른다.

 

Author

Lv.1 숙명사랑1  실버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숙명사랑1 2017.08.27 02:47
사랑하는 안지수후배님과 박방자선배님 ~ 텍사스 허리케인으로 어떠신가요 ?
전화를 드리니 안지수후배님은 전화연결이 안 되었습니다.
박방자선배님은 직접 통화하여 다행이었습니다. 모두 안전하시기를 기도드립니다.
필라델피아에서 동문님들을 생각하며 안부드립니다.  안정혜드림.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