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님 절 찾아주시어 감사합니다 .

베토벤 3 2,098 2010.07.26 20:41


 


Red Wood city 꽃 동네에서 48c2bb2f684d2 48c2bb43976ad 48c2bb5c25ada 48c2bb70e77e6 48c2bafd78a46 48c2badd5baf1
집근처 , 병원이 있는 언덕의

이른아침 해뜨는 광경
48c2bb96dc219 다운 타운에서 작성자 베토벤 /사진 촬영 베토벤

Author

Lv.1 베토벤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베토벤 2010.07.26 21:18
정혜님 절 찾아주시어 고맙습니다 .
이곳은  언제나 화씨 50 정도 라
도무지 더위를 모르고 지내고 있습니다 .
감사합니다
안정혜 2010.08.01 01:51
<font Color=Green><font Size=4><B><BR>베사부님 ~ 사시는 곳이 꽤 추운 곳 인가봐요 ? 제가 사는  PA는 11년 만에 최고 더위(체감온도가 110도)라고 합니다. 찜통 더위에 Central Air condition이 고장나서 PA에서 힘들게 견디다가, 지금은 제가 한국에 있어요. 비행기도 승객이 만원이라 무척 복잡 했어요. T.V 에서 선전하는 음식점들을 다니며 먹는 일에 좀 충실하고 있어요. 미국보다는 음식 솜씨가 대단들 하니까요. 사부님께 ~ 늘 감사합니다. 한국에서 안부 전합니다.
베토벤 2010.08.01 03:12
이곳은 하루속에 사계절이 있다는 곳입니다
더구나 올린 사진은 바람부는 해변 언덕이니
그야말로 바람잘 날이 없는 장소입니다.
그래서 항상 궁둥이에 자켓을 매고 다니는데 그것이 멋이 아니라
여차하여 안개가 갑지기 밀려들면  추우니까 그때는 허리에
묶었던 자켓을 입는거지요 .
즐거운 여행 하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