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 두번째 이야기

언제나 감사 2 2,032 2011.09.15 09:52

싱가포르에서 두번째 날은 센토사 섬에 다녀왔어요.

리조트도 있고, 바다도 있고,휴양지처럼 느껴지는 곳이에요.

첫번째 사진은 센토사섬 표시를 크게 해놓아서 멀리서도 알수 있었어요.

두번째 사진은 센토사섬의 멀라이언 상인데요..

너무 커서 아빠 멀라이언이라고 부르기도 한대요. 수 많은 사람들이 사진 찍으려고 자리를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었어요. 저도 가운데서 두팔을 벌려서 제가 크게 보이려고 사진을 찍으려고 서있었어요^^

세번째 네번째 사진도 센토사의 풍경을 담았어요^^

센토사섬은 싱가폴 도시의 느낌과는 달리 놀이 동산 같은 느낌도나고, 휴양지 느낌에 시원한 야자수가 펼쳐져 있으면서도 바다 멀리는 커다란 배가 또 보여요.

센토사 섬을 둘러보면서 느낌점은 작은 나라인데 참 다양한 얼굴을 갖고 있는 거 같았어요.

지나다니가 예쁜 새가 있길래 찍었는데..정말 인형같았어요. 인형같은 새들은 사진 찍어주는 사진사가 옆에 있고, 돈을 받더라구요. 새와 같이 찍으려면 돈을 내고 찍어야한다해서 새들과 찍지는 못했어요.

그리고 야경 사진은 차이나 타운에 가서 찍은건데요..

야시장이 즐비하게 들어서 있었는데, 외국인들이 그렇게 많이 모여있었어요.

뜨거운 햇볕과 더위에서 일해서 그런지 정작 싱가폴 사람들은 관광객에 그리 친절하단 느낌을 받지는 않았지만, 한편으로는 더운 나라에서 일을 하면 사람들의 친절을 찾아보기가 어쩌면 쉽지 않겠다는 생각도 들더라구요.

그래도 이리 저리 구경하는 것은 발은 힘들어해도 재밌었어요.^^

Author

Lv.1 언제나 감사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붕어빵 2011.09.15 14:28
<font color=blue size =2><B> 현정아~~  참좋은 여행이였을것 같다 현정이의 일평생 좋은 추억이 될거야 여행이란 가서 관광할때는 때로는 피곤하고 음식도 맛지 않지만 돌아와서 잠을 잘때도 이리 뒤척 저리뒤척할때도 좋왔던 순간들이 떠오른다 좋은 여행 즐거웟었으리라  믿어진다여행기 고마워

  <font color=Red><font size=3><B>  *^ㅣ^*
아네모네 2011.10.04 21:37
언제나 감사님 참 좋은곳을 다녀왔군요.새들은 정말 예쁜 색깔을 가지고 있네요.새가 개인 소유인가 봐요.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