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의 말리뷰 해변가를 회상하며

이성림 3 2,965 2007.08.30 21:25
8월

이외수 


여름이 문을 닫을 때까지
나는 바다에 가지 못했다
흐린 날에는
홀로 목로주점에 앉아
비를 기다리며 술을 마셨다
막상 바다로 간다해도
나는 아직 바람의 잠언을 알아듣지 못한다
바다는
허무의 무덤이다
진실은 아름답지만
왜 언제나 해명되지 않은 채로
상처를 남기는지
바다는 말해 주지 않는다

빌어먹을 낭만이여
한 잔의 술이 한잔의 하늘이 되는 줄을
나는 몰랐다
젊은 날에는
가끔씩 술잔 속에 파도가 일어서고
나는 어두운 골목
똥물까지 토한 채 잠이 들었다
소문으로만 출렁거리는 바다 곁에서

이따금 술에 취하면
담벼락에 어른거리던 나무들의 그림자
나무들의 그림자를 부여잡고
나는 울었다
그러나 이제는 어리석다
사랑은
바다에 가도 만날 수 없고
거리를 방황해도 만날 수 없다
단지 고개를 돌리면
아우성치며 달려드는 시간의 발굽소리
나는 왜 아직도
세속을 떠나지 못했을까
흐린 날에는
목로주점에 앉아
비를 기다리며 술을 마셨다
인생은
비어 있음으로
더욱 아름다워지는 줄도 모르면서

Author

Lv.1 이성림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이성림 2007.08.30 21:30
  바람의 잠언을 알아 들을 수 있기를...인생은 비어 있음으로 해서 더욱 아름답다는데...이 시를 읽으며 저는 엘에이의 레돈도와 말리뷰 비치가 떠오릅니다...뉴욕의 바닷가는 어떻습니까...바다의 이야기를 그려봅니다.
pigeon 2007.09.04 08:47
  뉴욕의 바닷가……
멋과 낭만이 있는 죤스비치… 저녁 노을이 질 때 쯤..붉은 하늘과 모래사장의 파도가 어루러지는 환상의 한폭의 그림…어느 화가가 그렇게 아름답게 그릴 수 있을까요….
뉴욕과 해변가.... 어쩐지 서로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지요?? 뉴욕 브르클린에서 다리하나 건너 있는 라커웨이해변(퀸즈에속함), 부르클린의 맨하탄해변, 코니 아일랜드해변가 , 롱아이랜드에 있는 죤스비치 ...나름대로 특징이있고 뉴욕시민들의 가슴을 시원하게 해 주고 어린이들이 모래성을 쌓을 수 있는 휴식처 이기도 하답니다.

인도의 시인 타고르의 시 “바닷가에서” 가 생각나는군요..

아득한 나라 바닷가에 아이들이 모였습니다.
가없는 하늘 그림같이 고요한데,
물결은 쉴 새 없이 남실거립니다.
아득한 나라 바닷가에
소리치며 뜀뛰며 아이들이 모였습니다.

모래성 쌓는 아이,
조개 껍데기 줍는 아이,
마른 나뭇잎으로 배를 접어
웃으면서 한 바다로 보내는 아이,
모두 바닷가에서 재미나게 놉니다.

그들은 모릅니다.
헤엄칠 줄도, 고기잡이할 줄도,
진주를 캐는 이는 진주 캐러 물로 들고
상인들은 돛 벌려 오가는데,
아이들은 조약돌을 모으고 또 던집니다.
그들은 남모르는 보물도 바라잖고,
그물 던져 고기잡이할 줄도 모릅니다.

바다는 깔깔거리고 소스라쳐 바서지고,
기슭은 흰 이를 드러내어 웃습니다.
사람과 배 송두리째 삼키는 파도도
아가 달래는 엄마처럼,
예쁜 노래를 불러 들려 줍니다.
바다는 아이들과 재미나게 놉니다.
기슭은 희 이를 드러내며 웃습니다.

아득한 나라 바닷가에 아이들이 모였습니다.
길 없는 하늘에 바람이 일고
흔적 없는 물 위에 배는 엎어져
죽음이 배 위에 있고 아이들은 놉니다.
아득한 나라 바닷가는 아이들의 큰 놀이텁니다
이성림 2007.09.04 08:50
  평화를 주시는 비둘기 님 덕분에...뉴욕의 바닷가에 대한 상식을 넓힐 수 잇었습니다...메모해 놓았다가 기회가 잇으면 꼭 가보려고 하겠습니다...詩聖이라고 하는 타고르의 좋은 작품을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추억과 겸허를 가르쳐주는 바닷가입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